복권의 역사

복권은 오랫동안 우리와 함께해 왔다. 이들은 성경에 언급될 정도로 멀리 거슬러 올라가며, 카이사르 자신은 로마에서 해야 할 수리공사에 대한 비용을 지불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로마에서 복권게임을 권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설에 따르면 만리장성도 복권 게임의 수익금으로 지불되었다고 한다.

중세 유럽은 복권 활동의 온상이었다. 1420년, 프랑스 도시 LCluse의 주민들은 돈을 모으기 위해 공공 복권을 사용함으로써 시저스의 선례를 따르기로 토토사이트 결정했다. 이번에는 도시 방어력을 높이기 위해서였다. 자선의 원인은 벨기에 브뤼헤의 관리들로 하여금 1466년에 가난하고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기금을 모으기 위해 복권을 열게 했다.

16세기 초 이탈리아인들은 피렌체에 숫자 복권 아이디어를 소개하면서 복권 열풍을 일으켰다. 흥미롭게도, 복권이라는 단어는 단순히 운명을 의미하는 이탈리아 로또에서 유래된 것으로 생각된다.

1520년 프랑스 왕 프란시스 1세가 처음으로 국가 복권을 열었을 때, 왕족들은 돈벌이 잠재력을 복권에 이용했다. 수익금은 왕실에 돌아갔다. 40년 후인 1560년대에 복권 열풍이 영국 해협을 넘어갔는데 퀸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